행사 1년 후, K-9 곡사포, K-10 자동 탄약 재보급 차량, 130mm, 36라운드, 트럭 탑재 쿠룡 다중 로켓을 배치하면서 한국군의 주둔이 크게 증가했다. 발사기와 AH-1S 코브라 공격 헬리콥터. 2013년 5월 19일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연평도와 연평도에 스파이크 NLOS 미사일 수십 대를 배치했다고 발표했다. [69] 2010년 11월 23일 아침, 북한은 “남측에 불만을 제기했다. (호국훈련이) 대북 공격인지 를 묻는다.” 그것은 영해로 간주되는 것에 발사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. [28] 남한군은 남한 영토 내 백령도와 연평도 앞바다에서 실사훈련을 진행했다. [29] 한국 군 관계자에 따르면, 훈련의 일환으로 발사된 포탄은 북한에서 멀리 떨어진 남쪽 해역을 겨냥했다고 한다. [30] 섬의 한 해병 대령은 포탄이 남서쪽으로 발사되었다고 지적했다. [31]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이번 발사가 호국훈련의 일부가 아니라 NLL에서 4~5km 떨어진 곳에 실시되는 별도의 월간 훈련이었다고 밝혔다.32. [29] 일반적인 발사 범위는 40킬로미터(22nmi)로 20킬로미터(11nmi)이며 연평도 남서쪽에 있는 NLL과 평행하게 달린다.

[33] 북한은 영유권 주장을 주장하기 위해 NLL 남쪽 해역에 대한 남한의 통제에 도전하는 전략을 추구해왔다. 1999년 연평도 인근 해전과 2002년 같은 지역에 또 한 번 의전을 벌이는 등 양측의 충돌을 촉발시켰다. [20] 한동안 더 심각한 충돌은 없었지만, 2009년 분쟁 국경을 따라 긴장이 고조되면서 대청섬 근처에서 해전이 이어졌고, 북한 잠수함이 남한의 코르벳 천안을 침몰시켰다는 비난이 이어졌다. 2010년 3월, 봉령도. [21] [22] 토요일은 북한이 연평도 의 남한 국경섬을 포격한 지 9주년이 되는 날로, 해병대 2명과 민간인 2명이 사망했다. 2010년 11월 23일 발생한 이 사건은 1950~53년 한국전쟁 이후 북한의 최악의 공격 중 하나로 기록되었다. 남한의 주요 정당들은 북한의 공격을 규탄했다.

0